글번호 : 56427679

작성일 : 15.05.26 | 조회수 : 1737

제목 : 돈키호테 2 재치 있는 시골귀족 돈키호테 데 라만차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박철 역] 글쓴이 : 스페인어통번역학과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돈키호테2
스페인 왕립한림원이 펴낸 400주년 기념판본을 번역대본으로 하여, 한림원 초판본을 비롯한 주요 판본들을 참고로 번역의 완성도를 높인 이번 판본에서는 세밀한 묘사와 극적인 구도로 세르반테스의 상상력을 생생하게 구현한 귀스타브 도레의 삽화 85점과 18세기 한림원 초판본의 장식 그림등 독자들의 읽는 즐거움을 더해줄 귀중한 자료들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저자소개


저자 미겔 데 세르반테스 사아베드라(Miguel de Cervantes Saavedra)는 1547년 9월 29일경 스페인 마드리드 근교의 작은 대학가 마을 알칼라 데 에나레스에서 가난한 순회 외과의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1568년 마드리드의 인문학교에서 잠시 공부한 것 외에는 정규 교육을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때 처음으로 시를 썼다. 이듬해 아쿠아비바 추기경의 시종으로 이탈리아로 건너가 이탈리아 주재 스페인군에 입대, 1571년 유명한 레판토 해전에서 세 발의 총탄을 맞고 왼팔은 불구가 되어 ‘레판토의 외팔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 당시 르네상스의 본거지이자 인본주의의 모태인 이탈리아 각지를 돌아다니면서 훗날 주요 작품들을 집필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자양분을 얻는다. 1575년 본국으로 귀국하던 도중 해적들에게 습격을 당해 5년간 알제에서 포로 생활을 했다. 네 번의 탈출 시도를 감행했으나 모두 실패하고 결국 삼위일체 수도회에서 몸값을 지불해 풀려났다. 마드리드로 돌아와 1585년 첫 소설 《라 갈라테아》를 출판했고 1587년까지 몇십 편의 희곡을 쓴 것으로 전해지나 《알제에서의 대우》와 《라 누만시아》 두 편을 제외하고 남아 있는 작품은 없다. 작품들이 기대한 반응을 얻지 못하자 1587년 문필 생활을 중단하고 해군 함대에 밀을 보급하는 일과 세금징수원 등으로 일했으나 빈곤한 생활을 벗어나지 못했고, 송사에 휘말려 여러 차례 감옥에 투옥되기도 했다. 1605년 옥중에서 구상한 《돈키호테》 1편, 《재치 있는 시골귀족 돈키호테 데 라만차》를 출간, 같은 해 6판을 발행하고 유럽 전역에서 번역 소개되는 등 커다란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중편집 《모범소설》(1613)과 장시(長詩) 《파르나소스로의 여행》(1614), 《여덟 편의 연극과 여덟 편의 막간극들》(1615)을 출간했으며, 《돈키호테》 1편을 출간한 지 10년 뒤인 1615년 《돈키호테》 2편, 《재치 있는 기사 돈키호테 데 라만차》를 출간했다. 그로부터 1년 후 일흔 살의 나이로 마드리드에서 세상을 떠났다.

역자 : 박철
역자 박철은 스페인 왕립한림원 종신회원으로서 한림원 학술지 《뷸리틴》 편집위원을 맡고 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을 거쳐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국립대학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5년 모교에 부임한 후 아시아권의 대표적인 세르반테스 연구학자로 활동하였으며, 미국 하버드 대학교 로망스어학부 방문교수를 지냈다. 한국 외국어교육학회 회장, 한국 스페인어문학회 회장을 역임하면서 2004년 11월 서울에서 제11차 세계 세르반테스학회를 개최하였다. 2006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외국어대학교 제8대, 제9대 총장을 지냈으며, 2014년 11월 한국 세르반테스 연구소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되었다. 스페인 정부 문화훈장 기사장, 카를로스 3세 대십자훈장, 이사벨 여왕 대십자훈장을 수훈하였고, 루마니아 최고교육훈장, 헝가리 문화훈장, 폴란드 문화훈장 등을 수훈하였다. 저서로는 《한국 최초 방문 서구인: 세스페데스》, 《스페인 문학사》, 《돈키호테를 꿈꿔라》, 《노벨문학상과 한국문학》, 《독학스페인어 첫걸음》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세르반테스의 《개들이 본 세상》, 
《모범소설》, 《이혼 재판관》, 그 외에 《스페인 역사》, 《한국천주교 전래의 기원》 등이 있다.

목차

추천의 글 .........11 
추천의 글 .........15 
가격 감정서 .........19 
오류 검증서 .........20 
승인서 .........21 
승인서 .........22 
승인서 .........24 
특허장 .........28 
독자에게 바치는 서문 .........31 
레모스 백작님께 바치는 헌사 .........37 
제1장 신부와 이발사가 돈키호테와 그의 질병에 대해 나눈 이야기에 대하여 .........39 
제2장 산초 판사가 돈키호테의 조카딸과 가정부와 벌인 대단한 언쟁과 그 밖의 재미난 이야기들에 대하여 .........55 
제3장 돈키호테와 산초 판사 그리고 학사 산손 카라스코 사이에 벌어진 우스꽝스러운 토론에 대하여 .........63 
제4장 산손 카라스코의 의문과 질문들에 대해 산초 판사가 한 대답과 사람들이 알아야 하고 이야기할 만한 다른 사건들에 대하여 .........74 
제5장 산초 판사와 그의 아내 테레사 판사가 나누었던 신중하고 우스운 대화와 그 밖에 유쾌하게 기억에 남을 만한 사건들에 대하여 .........82 
제6장 돈키호테와 그의 조카딸, 가정부에게 일어난 일에 대하여, 이 장은 이야기 전체를 통해 가장 중요한 장들 중 하나이다 .........93 
제7장 돈키호테가 자신의 종자와 나눈 이야기와 또 다른 아주 유명한 사건들에 대하여 .........101 
제8장 여기에서는 둘시네아 델 토보소 공주를 만나러 가는 길에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일들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113 
제9장 여기에서는 앞으로 일어날 일들을 이야기한다 .........123 
제10장 여기에서는 산초가 둘시네아 공주에게 마법을 걸기 위해 사용한 꾀와 너무나도 우스꽝스럽지만 사실인 또 다른 사건들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130 
제11장 ‘죽음의 궁정’ 손수레인지 달구지인지와 맞닥뜨린 용감한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기이한 모험에 대하여 .........144 
제12장 용맹스러운 거울의 기사와 만나면서 용감한 돈키호테 앞에 펼쳐진 기이한 모험에 대하여 .........155 
제13장 여기에서는 종자들 간에 오간 비밀스럽고, 새롭고, 다정스러운 대화와 더불어 숲의 기사의 모험이 이어진다..166 
제14장 여기에서는 숲의 기사의 모험이 계속된다 .........176 
제15장 여기에서는 거울의 기사와 그의 종자가 누구인지에 관해 이야기하며 알려준다 .........193 
제16장 돈키호테와 라만차의 어느 분별 있는 기사 사이에 일어난 일에 대하여 .........196 
제17장 여기에서는 행복하게 끝난 사자와의 모험과 돈키호테의 전대미문의 용기가 어디까지 도달했고, 도달할 수 있었는지 그 정점이 밝혀진다 .........209 
제18장 녹색 외투의 기사의 저택 혹은 성에서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일과 또 다른 황당한 일들에 대하여 .........225 
제19장 여기에서는 사랑에 빠진 목동의 모험과 정말 재미있는 사건들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240 
제20장 여기에서는 부자 카마초의 결혼식과 가난뱅이 바실리오에게 일어난 사건에 대해 이야기한다 .........251 
제21장 여기에서는 카마초의 결혼식과 함께 다른 재미있는 사건들이 펼쳐진다 .........269 
제22장 라만차의 중심부에 있는 몬테시노스 동굴의 대모험과 여기에서 용감한 돈키호테 데 라만차가 이룩한 행복한 결말에 대하여 .........279 
제23장 완전무결한 돈키호테가 깊은 몬테시노스 동굴에서 보았다고 기술한 놀라운 일들과, 그 불가능함과 방대함으로 이 모험을 거짓으로 여기게 만든 것에 대하여 .........293 
제24장 여기에서는 이 위대한 이야기의 진정한 이해를 위하여 필요하지만, 관계없는 천 개나 되는 하찮은 일들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309 
제25장 여기에서는 당나귀 울음소리 모험과 점쟁이 원숭이의 기억할 만한 점치기, 그리고 인형극 놀이꾼의 익살맞은 모험에 대해 이야기한다 .........318 
제26장 재미있는 인형극 모험이 계속되고 정말 재미난 다른 일들이 벌어진다 .........333 
제27장 여기에서는 마에세 페드로와 그의 원숭이의 정체는 무엇이었는지, 또 돈키호테가 원하고 생각한 바대로 끝나지 않은 당나귀 울음소리 모험에서 겪은 불행한 사건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347 
제28장 만일 주의 깊게 읽는다면 알게 될 것이라고 베넹헬리가 말하는 일에 대하여 .........358 
제29장 마법에 걸린 배의 유명한 모험에 대하여 .........365 
제30장 아름다운 사냥꾼 여인과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일에 대하여 .........376 
제31장 여러 가지 중요한 일들에 대하여 .........385 
제32장 돈키호테가 자신을 비난한 자에게 한 답변과 다른 심각하고도 우스꽝스러운 사건들에 대하여 .........398 
제33장 공작부인과 그 시녀들이 산초 판사와 나눈 읽을 만하고 주목할 가치가 있는 즐거운 대화에 대하여 .........417 
제34장 이 책에서 가장 유명한 모험 중의 하나인, 세상에 비할 데 없는 둘시네아 델 토보소를 어떻게 마법에서 풀 것인가에 대한 소식을 이야기한다 .........429 
제35장 여기에서는 둘시네아를 마법에서 푸는 것에 대하여 돈키호테가 듣게 된 소식들과 또 다른 놀라운 사건들이 계속된다 .........441 
제36장 여기에서는 산초 판사가 아내 테레사 판사에게 쓴 편지와 트리팔디 백작부인이라 불리는 슬픔에 잠긴 노시녀의 상상도 할 수 없는 기이한 모험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455 
제37장 여기에서는 그 유명한 슬픔에 잠긴 노시녀의 모험이 계속된다 .........463 
제38장 여기에서는 슬픔에 잠긴 노시녀가 말한 자신의 불행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467 
제39장 트리팔디 부인이 그 희한하고도 기억할 만한 이야기를 계속한다 .........478 
제40장 이 모험과 기억할 만한 이야기에 관련된 일들에 대하여 .........482 
제41장 클라빌레뇨의 도착과 이 기나긴 모험의 결말에 대하여 .........491 
제42장 돈키호테가 산초 판사에게 섬을 통치하러 가기 전에 해준 충고들과 다른 사려 깊은 일들에 대하여 .........507 
제43장 돈키호테가 산초 판사에게 한 두 번째 충고들에 대하여 .........515 
제44장 산초 판사가 섬의 총독으로 부임하게 된 과정과 공작 부처의 성에서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기이한 모험에 대하여 .........524 
제45장 위대한 산초 판사가 어떻게 섬을 차지했고, 또 통치하기 시작했는지에 대하여 .........541 
제46장 사랑에 빠진 알티시도라의 호소와 돈키호테가 겪은 무서운 고양이의 공포와 방울소리에 대하여 .........553 
제47장 여기에서는 산초 판사가 총독의 자리에서 어떻게 처신했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진다 .........561 
제48장 공작부인의 노시녀 도냐 로드리게스와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일과 기록에 남겨 영원히 기억할 만한 또 다른 사건들에 대하여 .........575 
제49장 산초 판사가 자신의 섬을 순시하면서 일어난 일에 대하여 .........589 
제50장 여기에서는 노시녀를 매질하고 돈키호테를 꼬집고 할퀸 마법사와 집행인이 누구였는지 밝혀지고, 산초 판사의 아내 테레사 산차에게 편지를 가져간 하인에게 일어난 일들이 펼쳐진다 .........605 
제51장 산초 판사의 통치가 나아진 것과 그 밖의 좋은 일들에 대하여 .........619 
제52장 여기에서는 슬픔에 잠긴 두 번째 노시녀, 혹은 고통스러운 노시녀, 다른 이름으로는 도냐 로드리게스라 하는 여인의 모험에 대해 이야기한다 .........631 
제53장 산초 판사 통치에 다가온 피곤한 결말에 대하여 .........641 
제54장 다른 어떤 것도 아닌 바로 이 이야기와 관련된 일들을 이야기한다 .........651 
제55장 길을 가면서 산초에게 일어난 일들과 꼭 알아야 할 다른 사건들에 대하여 .........663 
제56장 노시녀 도냐 로드리게스의 딸을 변호하기 위해 돈키호테 데 라만차와 하인 토실로스 사이에 벌어진 어처구니없고, 지금껏 본 적이 없는 결투에 대하여 .........674 
제57장 돈키호테가 공작에게 어떻게 작별을 고했는지, 그리고 공작부인의 하녀인 재치 있고 약삭빠른 알티시도라와 돈키호테 사이에 일어난 일에 대하여 .........681 
제58장 이래저래 돈키호테에게 쉴 틈을 주지 않고 수많은 모험들이 어떻게 그리 자주 일어나는지에 대하여 .........689 
제59장 여기에서는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모험으로 간주할 수 있는 기이한 사건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707 
제60장 바르셀로나로 가는 길에 돈키호테에게 생긴 일에 대하여 .........721 
제61장 바르셀로나로 들어갈 때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일들과 더불어 적절하기보다는 진실한 것에 가까운 일들에 대하여 .........743 
제62장 마법에 걸린 두상의 모험에 대하여, 그리고 말하지 않고 넘어갈 수는 없는 다른 사소한 것들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749 
제63장 갤리선 방문에서 산초 판사에게 닥쳐온 곤경과 또 아름다운 모리스코 여인의 새로운 모험에 대하여 .........770 
제64장 지금까지 돈키호테에게 일어났던 모든 일들 중 가장 큰 슬픔을 준 모험에 대하여 .........783 
제65장 여기에서는 하얀 달의 기사가 누구인지에 대하여, 그리고 돈 그레고리오의 구출과 다른 일들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790 
제66장 이것을 읽는 자가 보게 될 일, 그리고 이것을 읽는 소리를 들은 자가 듣게 될 일에 대하여 .........799 
제67장 돈키호테가 약속한 대로 일 년 동안 목동이 되어 들판에서 생활하기로 결심한 것과 진짜 재미있고 훌륭한 사건들에 대하여 .........809 
제68장 돈키호테에게 일어났던 돼지의 모험에 대하여 .........817 
제69장 이 위대한 이야기 전체에서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가장 기이하고 새로운 사건에 대하여 .........827 
제70장 69장에 이어서, 이 이야기를 분명히 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일들에 대하여 .........835 
제71장 자신의 종자 산초 판사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에 돈키호테에게 일어난 일에 대하여 .........847 
제72장 돈키호테와 산초가 어떻게 그들의 고향에 도착했는지에 대하여 .........857 
제73장 돈키호테가 고향에 들어갈 때 보게 된 징조와 이 위대한 이야기를 장식하여 유명하게 만들어주는 또 다른 사건들에 대하여 .........866 
제74장 돈키호테가 어떻게 병이 났는지, 그리고 그가 한 유언과 죽음에 대하여 .........873 

작품해설 .........885 
역자 후기 .........901 
미겔 데 세르반테스 사아베드라 연보 .........904

출간 의의 
2015년 올해는 한국의 세르반테스 연구자들에게는 실로 특별한 한 해이다. 육당 최남선이 처음으로 《청춘》지에 우리말로 《돈키호테》를 소개한 지 100년이 되는 해이자, 세르반테스가 《돈키호테》 2편을 완간함으로써 세계문학사에 길이 남을 대작을 완성한 지 정확히 400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이다. 또한 세르반테스 서거 400주년을 한 해 앞두고 있어, 지난 연말 최초로 한국에서도 세르반테스 연구소가 발족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한 연구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다. 
한국 세르반테스 연구소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된 한국외국어대학교 박철 교수는 스페인 왕립한림원 종신회원이자 한림원 학술지 《뷸리틴》의 편집위원으로, 2004년 제11차 세계 세르반테스 학회 서울 개최를 성공시키는 등 아시아권의 대표적인 세르반테스 연구학자로 활약해오고 있다. 또한 같은 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돈키호테》 1편을 스페인어에서 완역, 그간 일본어나 영어판 중역 또는 요약본 번역에 머물러 있던 《돈키호테》 번역사에 큰 획을 그은 바 있다. 당시 고전 작품으로는 드물게 독자들이 뽑은 ‘올해의 책’에 선정되는 등 폭넓은 사랑을 받았던 박철 교수의 번역이 올해 2편 《재치 있는 기사 돈키호테 데 라만차》의 완역본 출간으로 10년간의 기나긴 준비 작업의 결실을 맺게 되었다. 스페인 왕립한림원이 펴낸 400주년 기념판본을 번역대본으로 하여, 한림원 초판본을 비롯한 주요 판본들을 참고로 번역의 완성도를 높인 이번 판본에서는 세밀한 묘사와 극적인 구도로 세르반테스의 상상력을 생생하게 구현한 귀스타브 도레의 삽화 85점과 18세기 한림원 초판본의 장식 그림등 독자들의 읽는 즐거움을 더해줄 귀중한 자료들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작품 소개 
2편에 새로이 등장한 캐릭터인 학사 산손 카라스코가 책 속에서도 이야기하고 있듯이 세간에는 “[걸작의] 후편이 더 좋았던 적은 없다”, “돈키호테에 관한 일들은 이미 쓰인 것만으로도 충분해”라고 말하는 이들도 분명 있을 것이다. 하지만 세르반테스가 생을 마감하기 1년 전, 70세를 바라보는 나이에 완성한 《돈키호테》 2편 《재치 있는 기사 돈키호테 데 라만차》는 여러 가지 의미에서 아주 특별한 작품이다. 20세기의 대표 작가들이 인류 최고의 소설로 꼽은 저 대단한 1편 그 이상을 보여줄 수 있을까 생각되지만 그렇지가 않다. 더 많은 것을 더 즐겁게 보여준다. 이제는 주인의 머리 꼭대기에 올라선, 하지만 여전히 그 광기의 1차 희생자인 산초 판사와 본인이 꿈꾸었던 것과는 전혀 다른 의미로 온 스페인에서 가장 유명한 기사가 되어버린 돈키호테, 이 세기의 짝꿍이 벌이는 모험 아닌 모험들을 따라가다 보면 900여 페이지가 어느새 훌쩍 넘어가 버린다. 당시 스페인 국왕이었던 펠리페 3세가 길에서 책을 읽으며 울다가 웃다가 하는 사람을 보고 “저건 미친놈이 아니라면, 분명 《돈키호테》를 읽는 중이로군” 했다는 말이 2편을 읽다 보면 실감이 난다. 
업그레이드된 캐릭터와 재미 외에도 2편에서는 많은 것이 달라져 있다. 1편이 출간되어 전 유럽을 휩쓴 이후 출간된 2편에서는 작품 속에서조차 모든 사람이 돈키호테의 모험담을 줄줄 외운다. 아무도 인정해주지 않았던 시골귀족 돈키호테는 이제 유명인사에 이름난 기사이다(그렇기에 제목도 ‘시골귀족’에서 ‘기사’로 바뀌어 있다). 그 명성의 이유가 그의 생각과는 다를 뿐이다. 2편에 추가된 핵심 인물이자 어찌 보면 당시 독자들의 대표 격인 공작 부부를 비롯하여 그를 만나는 사람들은 모두 책에서 읽은 그의 모험담에 끼고 싶어 안달이다. 공작 부부는 수십 명의 하인들을 동원해서 자신들의 성을 돈키호테의 공상 속 무대로 꾸미고 기사도 책에 나온 유명한 일화들을 지나치리 만큼 완벽하게 재현해낸다. 그 모습을 기록해나가던 작가가, 본인이 나서서 도대체 누가 미치광이인지 모르겠다고 할 정도다. 그에 반해 돈키호테는 너무나 ‘멀쩡한’ 미치광이로 더 이상 주막을 성으로 보지도 않고 시골 아낙을 공주로 보지도 않으며, 대화를 할 때면 누구나 귀 기울일 만한 말을 신중히 들려준다. 드디어 꿈에 그리던 섬을 하사받고 총독으로 부임하는 산초에게 그가 한 충고들을 보면 지금의 공직자들도 읽고 외우게 하고 싶을 정도이다. 하지만 사실 2편에서 그 변화가 가장 두드러지는 인물은 산초 판사로, 이제 그는 자신의 주인이 미치광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며 때로는 그것을 이용할 줄도 안다. 글도 읽지 못하지만 속담은 주인보다 더 잘 꿰고 섬의 총독으로 부임했을 때는 공작 부부가 미리 짜둔 수수께끼 같은 송사들을 척척 해결해내기도 한다. 그럼에도 그는 언제나 기사 돈키호테 데 라만차의 둘도 없는 종자 산초 판사다. 주인이 말도 안 되는 억지를 부리자 완력으로 제압할 정도로 자기주장이 강해졌고 이 말도 안 되는 모험 길에서도 급료는 착실하게 챙길 생각인 철저한 현실주의자이지만, 그는 한 번도 자기 주인의 꿈을 부정하거나 놀림감으로 삼지 않으며 그의 광기 속에 담긴 진심을 알기에 죽음이 둘을 갈라놓을 때까지 주인을 버릴 수 없다고 한다. 
이처럼 우리 인간의 마음속에 공존하는 이상주의와 현실주의의 화신인 두 캐릭터는 2편에서 한층 강해지고 그러면서도 서로를 이해하고 화합해나간다. 그리고 그 둘을 그려내는 ‘재치 있는 작가’ 세르반테스는 작가가 꿈꿀 수 있는 가장 다채로운 방식으로 그들의 이야기를 그려나간다. 창의적인 형식과 다양한 기법들, 무엇보다 빛나는 재치와 삶에 대한 통찰 그 모든 것이 포함되어 있는 그의 글을 읽어나가다 보면 왜 모든 작가들이 그의 작품을 가장 위대한 소설로 꼽는지 이해할 수 있다.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