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 128934210

작성일 : 19.11.13 | 조회수 : 19

제목 : EU, 유로존 올해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글쓴이 : EU연구소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7일(현지시간)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인 유로존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고 dpa통신 등이 전했다.

 

집행위는 이날 발표한 '2019 가을 경제 전망'에서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긴장 등 외부 요인을 거론하며 유로존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 밝힌 1.2%에서 1.1%로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1.4%에서 1.2%로 0.2%포인트 낮췄다.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재정 담당 EU 집행위원은 성명에서 지금까지 EU 경제는 덜 우호적인 외부 환경에서도 회복력을 보여줬지만, 무역 분쟁, 지정학적 긴장 고조, 제조업 약세,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등과 관련한 높은 불확실성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세계적인 경기 둔화 속에 유럽은 국내 분야에 더 의존하게 될 것이라고 집행위는 전망했다.

 

돔브로브스키스 집행위원은 이탈리아 등 부채 수준이 높은 국가들에 부채를 줄일 것을 촉구하면서 독일 등 재정 여력이 있는 국가는 지금 그것을 이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독일은 올해 0.4%, 내년에 1.0%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유로존 평균보다 낮은 것이다.

 

집행위는 또 독일은 그 규모는 줄어들겠지만, 적어도 2021년까지는 흑자 예산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출처: 연합뉴스]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