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 55492781

작성일 : 15.05.04 | 조회수 : 708

제목 : 2015년 제110차 한국해석학회 춘계 학술발표회 글쓴이 : 철학과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2015년 제110차 한국해석학회 춘계 학술발표회

 

한국해석학회는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5월 9() <아우구스티누스의 그리스도의 교양>, <폴 리쾨르의 시간과 이야기>를 주제로 제110차 춘계학술발표회가 있습니다

 

주제 <아우구스티누스의 그리스도의 교양>, <폴 리쾨르의 시간과 이야기>

 

● 일시: 2015년 5월 9(오후 2:00~6:00

● 장소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회관 2층 강연실

● 주최한국외대 철학문화연구소한국해석학회

 

 

사 회신응철(대림대)

 

13:30~14:00 학회 등록

 

14:00~14:10 학회 회장 인사 박치완(한국외국어대)

 

14:10~14:50 특 강 김한식(중앙대)

제 목 폴 리쾨르의 이야기 해석학

 

14:50~15:15 1발표: 김세원(한국외대)

제 목이야기의 두 양식으로서 이데올로기와 유토피아

 

15:15~15:25 논 평정창조(한국외대)

 

15:25~15:35 휴식

 

15:35~16:00 2발표황덕형(서울신학대)

제 목아우구스티누스-credo, ut intelligam

 

16:00~16:10 논 평박일준(감신대)

 

16:10~16:35 3발표문영식(숭실대)

제 목아우구스티누스의 그리스도교 교양에 전개된 사랑의 수사학

 

16:35~16:45 논 평조영호(안양대)

 

16:45~17:10 4발표이희용(서울신대)

제 목: “그리스도 교양의 아우구스티누스 수사학 이해

 

17:10~17:20 논 평최태관(감신대)

17:20~17:30 휴식

 

17:30~18:00 종합토론

 

18:00~18:10 광 고

 

이후의 학술대회는 다음과 같이 준비하고 있습니다.

 

8월 1(), <수사학과 해석학의 실천적 의미>

이상엽 부회장 주관한국수사학회와 공동 주최

기획취지해석학과 수사학 사이에는 근본적 연관성이 있다인간의 말함의 능력과 이해의 능력은 인간의 능력 중 하나가 아니라 인간으로 존재하기 위한 보편적인 근본능력이다하지만 수사학과 해석학은 설득이나 이해의 기술이라는 차원에 국한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근대의 과학적 방법주의와 추상적 합리주의의 한계성을 드러내고 우리 시대가 요구하는 실천이성과 실천적 지혜를 제시할 수 있어야 할 것이기 때문이다. 8월 학술대회에서는 이러한 취지로 수사학적 전통과 해석학적 전통이 역사적으로 어떤 관련을 맺고 있는지해석학과 수사학이 어떻게 근대의 협소화된 이성 개념을 극복할 수 있는지해석학과 수사학에 담겨 있는 실천이성이 어떻게 현대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지수사학과 해석학은 개연성의 세계인 생활세계에서 어떤 실천적 역할을 할 수 있는지인문학의 새로운 정립을 위해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는지그리고 현대인의 인간다운 삶과 행복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 등의 실천적 측면에서 다양한 접근을 시도해보고자 한다.

 

11월 7(), <예술해석학>

중앙대 철학연구소와 공동주최

풍부한 담론의 장이 되기 위해서는 여러 분들이 함께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셨으면 합니다발표를 원하시는 분은 서동은 연구이사(hodos10@hanmail.net)에게 신청해 주시길 바랍니다.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