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 62306627

작성일 : 13.09.04 | 조회수 : 1130

제목 : '농아인 올림픽 3관왕' 최수근, 포상금 1천만원 모교에 기부 글쓴이 : 발전협력팀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농아인 올림픽 3관왕의 주인공인 최수근이 포상금을 전액 기부해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IBK기업은행 스포츠단은 "지난 3일 최수근이 2013 소피아 농아인 올림픽 3관왕을 기록하며 소속

팀에서 받은 포상금 1000만원을 모교인 경남대학교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어린 시절 열병을 앓으며 청각장애를 가지게 된 최수근은 2013 소피아 농아인 올림픽에 참가해

10m 공기소총, 50m 복사, 50m 3자세 종목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하며, 3관왕에 올라 소속팀인

IBK기업은행에서 받은 포상금 1000만원을 모교인 경남대학교에 전액 기부했다.
최수근은 고등학교 졸업 당시 경남대학교 사격부로부터 전액 장학금과 함께 스카우트를 받으며

입학하고 더욱 체계적인 지도를 받을 수 있었다. 최수근은 "장애인임에도 불구하고 학교를 다니며

일반인 선수와 함께 동일한 훈련을 받은 덕분에 IBK기업은행 사격단에 입단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어준 경남대학교 사격부에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기부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최수근은 기부금1000만원을 "경남대학교 사격부 발전을 위해 후배들의 장학금 지원과 체육발전

기금으로 사용하길 바란다"며 3일 박재규 총장에게 전달했다.
현재 일반인 사격 국가 대표인 최수근은 "이후 중국텐진에서 열리는 제6회 동아시아경기대회, 내

년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나아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는 포

부와 함께 "앞으로도 사격발전과 장애인 스포츠 발전을 위한 좋은 일에 앞장서고 싶다"고 밝혔다.
[최수근(왼쪽)과 박재규 경남대학교 총장. 사진= IBK 스포츠단 제공]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