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

설립취지

  EU연구소의 기원은 1960년대에 설립되었던 ‘독일 연구소’와 ‘프랑스 연구소’의 공동의 역사로 거슬러 올라간다. 1993년 3월 9일 두 연구소는 통합의 길로 치닫고 있던 유럽의 변화와 그 의미에 대한 보다 진지한 이해와 연구를 위해 ‘서유럽 연구소’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였으며, 1999년 오늘날의 EU연구소가 출범하기 이전까지 우리나라 유럽연구의 거의 유일한 창구로서 활발한 연구 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유럽통합과 그 발전의 결과로 유럽연합에 가입한 회원국의 수가 증가하고 이에 따른 연구영역의 확대로 인해 더욱 심층적이고 포괄적인 접근이 불가피하게 되었다. 이에 1999년 서유럽연구소를 ‘EU연구소’로 개칭하고 연구소 발행 학술지의 명칭도 서유럽연구에서 EU연구로 변경하였다. EU연구소로 개칭하면서 그간 지역학과 어문학을 망라했던 연구소의 연구영역은 점차 지역학 중심으로 변모하였으며, 현재는 EU와 그 개별 회원국 및 관련 지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연구영역으로 하는 명실상부한 유럽 관련 지역학 전문 연구기관의 위상을 확립하게 되었다.

 

 EU연구소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연구기반 및 연구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본 연구소는 1996년 유럽연합자료실(European Documentation Centre: EDC)을 유치하여 정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10년에는 현대경제연구원(Hyundai Research Institute: HRI)과 함께 유럽통합 연구 및 네트워크 기관인 유럽연합센터(EU Centre)를 운영하였다. 또한 본 연구소는 수많은 국내외 기관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특히 국내 유럽 전문 연구단체 및 전 유럽 전역의 대학과 학술교류 및 협력협정을 체결하고 있어 안정적인 연구기반을 가지고 있다. 이와 함께 본 연구소는 삼성그룹 등 주요 기업체의 유럽전문가 양성 교육에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학술연구의 사회적 환원에 이바지하고 있다.

 

 EU연구소는 학술지 발간, 콜로키움 및 각종 학술행사를 통해 유럽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또한 본 연구소는 학내에 전 유럽을 포괄하는 다양한 유럽 관련 강좌를 개설하여 운영 중에 있다. 구체적으로 본 연구소는 ‘EU융합전공’ 과정을 운영해 매년 수십 명의 학문후속세대를 육성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국제지역대학원의 EU학과와 연계해 유럽통합과 관련된 강의를 제공하여 교육과 연구를 겸비한 국내 최고의 유럽 전문 연구기관으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향후 본 연구소는 인적 자원을 재정비하고 보다 체계적인 연구계획을 모색하여 기업연수, 정보수집, 중소기업육성을 위한 기반산업서비스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한 이들과의 긴밀한 협력 하에 유럽의 한국학 연구에 대한 인적·물적 지원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들과의 인적 교류에도 주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