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서브메뉴박스배경

일본연구소

일본소식

글번호 : 96106637

작성일 : 17.09.06 | 조회수 : 4

제목 : <정치> 일본인 10명 중 6명, 北도발에 ‘외교적 해법’ 지지 글쓴이 : 일본연구소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일본인 10명 중 6명은 북한발 위기에 외교적 해법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및 핵실험 도발을 기회삼아 군국주의에 속도를 내는 상황에서 정작 시민들은 외교적 방법을 촉구하고 있다.

 

마이니치 신문이 2~3일 진행한 전국 여론조사에 따르면 북핵 위기에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답은 61%군사적 압력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답한 25%를 크게 앞질렀다.

 

최근 가케학원 특혜 의혹으로 지지율이 추락한 아베 총리는 북한발 위기를 전면에 내세워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달 북한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미사일을 쏜 직후 일본 정부는 육상배치형 이지스 시스템인 이지스 어쇼어 도입 등을 위한 군비 증강을 강조했다.

 

일본 방위성은 지난 달 31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2018 회계연도(20184~20193) 예산 요구액을 사상 최대인 52551억엔(536424억원)으로 공식 편성했다.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39%로 조사됐다. 직전 조사의 35%보다는 다소 오른 것이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앞선 조사와 달리 유선 전화뿐만 아니라 무선 전화 응답도 포함됐기에 단순 비교하기는 힘들다고 마이니치는 덧붙였다.

 

민진당 당대표 선거에서 지난 1일 선출된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55) 에 대해선 기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9%기대한다31%보다 8%p 높았다. 정당 지지율은 민진당(39%), 자민당(29%), 공명당(4%), 공산당(2%), 유신회(2%) 순이었다.

 

 

2017-09-04 출처:동아닷컴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