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경

  • 연구소안내 메뉴
  • 학술대회 메뉴
  • 학술지 메뉴
  • 정보센터 메뉴
  • 게시판 메뉴
  • 관련사이트 메뉴

 

홈 웹메일 사이트맵

탑배경

최근지역동향

 

서브타이틀

최근지역동향

글번호 : 96462799

작성일 : 17.09.14 | 조회수 : 2

제목 : 브라질 민영화 작업에 박차…'재정위기 완화, 경제활동 자극' 글쓴이 : 중남미연구소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브라질 민영화 작업에 박차…"재정위기 완화, 경제활동 자극"

중남미 최대 규모 국영전력회사 정부 지분 내년 1분기 중 매각 마무리 예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정부가 재정위기 완화를 목표로 추진하는 민영화 작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페르난두 코엘류 필류 광업·에너지부 장관은 올해 안에 중남미 지역에서 전력 부문 최대 기업으로 꼽히는 국영전력회사 엘레트로브라스의 정부 지분 매각 방식을 결정하고 내년 1분기 중 민영화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엘류 필류 장관은 광업·에너지부와 재무부, 기획부 실무자들이 매일 만나 정부 지분 매각 방식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엘레트로브라스 관계자들은 내년 10월 대선 등 정치 일정 때문에 민영화 작업이 정부 계획대로 조기에 마무리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엘레트브라스의 정부 지분은 연방정부 40.99%, 국영 경제사회개발은행(BNDES) 18.72%, 연방기금 3.42%로 나뉘어 있다.

전체 정부 지분을 현재의 63.13%에서 50% 미만으로 낮추겠다는 것이 광업·에너지부의 계획이다.

엘레트로브라스의 현재 시장가치는 200억 헤알(약 7조2천200억 원)로 평가되나 실제로 민영화가 이뤄지면 300억 헤알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중남미 지역에서 전력 부문 최대 기업으로 꼽히는 브라질 국영전력회사 엘레트로브라스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엘레트로브라스 민영화 계획은 상당한 논란을 낳을 것으로 보인다.

민영화 이후 전기요금이 급등하고 대규모 정전 사태 발생 가능성이 커지는 등 부작용이 따를 것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재정난을 이유로 국가자산을 무차별적으로 매각하는 데 대한 반발도 제기되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엘레트로브라스가 민영화되면 장기적으로 전기요금이 하락하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엘레트로브라스의 원전 부문 자회사인 엘레트로누클레아르와 브라질-파라과이 접경에 있는 이타이푸 댐은 매각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전력 수급에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1975∼1982년에 건설되고 1984년 5월 5일부터 가동된 이타이푸 댐은 브라질과 파라과이 양국이 공동관리한다. 생산되는 전력은 브라질과 파라과이가 절반씩 나눠 가지며, 파라과이는 이 가운데 15%만 소비하고 나머지 85%는 브라질에 싼 가격에 수출한다.

한편, 브라질 정부는 지난달 23일 고속도로와 공항, 항만 터미널, 송전선을 포함한 57개 국유 자산을 매물로 내놓는 민영화 계획을 발표했다.

대부분 올해 3분기부터 내년 말 사이에 매각이 이뤄질 예정이며, 이를 통해 장기적으로 445억 헤알(약 16조 원)의 투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이번 민영화 계획이 단순히 세수 부족을 메우는 데 그치지 않고 인프라 사업 확충을 통해 고용과 소득을 늘려 경제활동을 자극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00:21 송고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