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우리학교를 대표하는 학생과 미래지향적인 우리학교배경.

대학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

학과자료실

글번호 : 118128548

작성일 : 19.02.26 | 조회수 : 118

제목 : 아시아나 '몽골 하늘길' 잡았다…주 3회 추가 운수권 획득 글쓴이 : 몽골어과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아시아나 '몽골 하늘길' 잡았다…주 3회 추가 운수권 획득
 
대한항공 '30년 독점' 깨져

부산~싱가포르 노선은 제주·이스타항공 품으로
경쟁체제 전환…항공료 싸질 듯
대한항공이 30년 가까이 독점 운항해온 몽골 하늘길이 아시아나항공에도 열렸다. 부산 김해공항의 첫 중장거리 노선인 부산~창이(싱가포르) 노선에는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이 취항하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25일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인천~울란바토르, 부산~창이, 한국~마닐라, 한국~우즈베키스탄 등 16개 노선의 운수권을 아시아나항공 등 8개 항공사에 배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운수권을 배분받은 항공사들은 항공당국의 허가, 지상조업 계약 등의 운항준비 기간을 거쳐 이르면 다음달 31일부터 취항할 수 있다.

지난해 몽골과 항공회담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의 주 3회 운수권은 아시아나항공에 배분됐다.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은 약 30년간 독점 체제가 깨진다는 의미가 있다. 한국과 몽골 항공당국은 1991년 항공협정을 맺으며 1국 1항공사 체제에 합의, 현재까지 한국에서는 대한항공이, 몽골에선 미아트항공이 독점 운영해왔다.

 

 

출처: 한국경제신문(http://news.hankyung.com/article/2019022559941?nv=3&utm_source=naver&utm_medium=naver_newsstandcast&utm_campaign=newsstandcast_naver_all)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