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 133909862

작성일 : 20.03.04 | 조회수 : 177

제목 : 2019년 3분기 정부 적자 및 국가 채무 증가의 EU 챔피언 루마니아 글쓴이 : 동유럽발칸연구소
첨부파일 첨부파일: GDP.jpg

 

20193분기 정부 적자 및 국가 채무 증가의 EU 챔피언 루마니아.


[adevarul, 2020.01.21]


루마니아는 지난해 3분기에 유럽연합에서 가장 큰 계절조정 정부 적자를 기록했다. GDP4,9%가 정부 적자로, GDP4,3%가 적자 난 전분기보다 더 증가했다. 이는 유로스타트(Eurostat)가 화요일에 공개한 자료를 Agerpres가 작성한 것이다.

유럽연합의 경우를 비교하자면, 지난해 3 분기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 적자는 0.9%로 변동이 없었고, 유로화 지역 또한 GDP0.7%에 머물렀다.

이와는 별개로, 유로스타트는 지난 해 3분기 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에 관한 자료도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93분기 유럽연합 회원국 중 4개국만이 2분기에 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이 증가했으며 루마니아에서 기록한 가장 높은 상승률은 33.9%에서 35.4%1.4%나 된다.

루마니아는 유럽연합에서 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이 가장 높았고, 연율로는 20183분기 대비 20193분기에 1.4%나 상승했다. 연간 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은 지난해 3분기 7EU 회원국만이 증가했다.

그러나 지난해 3분기 말 루마니아는 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에서 유럽연합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 비율이 에스토니아(9.2%), 룩셈부르크(20.2%), 불가리아(20.6%), 체코 공화국(32%), 덴마크(34.1%), 스웨덴(35.1%)보다 낮은 나라는 유일하게 루마니아였다.

반대로 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이 가장 높은 것은 그리스(178.2%), 이탈리아(137.3%), 포르투갈(120.5%), 벨기에(102.3%), 프랑스(100.5%)였다.

지난해 3분기 말 GDP 대비 유로권 국가 채무 비율은 86.1%2분기 말(86.4%)보다 낮아졌고 유럽연합은 80.4%에서 80.1%로 감소했다.

마스트리히트조약에서 재정적자는 유럽 통합경제회계 제도상 순금융요건으로 규정되어 있다. 일반정부 부문은 중앙, , 지방, 사회보장기금으로 구성된다.


 

 

링크: 바로가기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