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 170889032

작성일 : 23.03.16 | 조회수 : 180

제목 : <경제> '한일, 경제안보대화 협의체 창설 추진…반도체 공급망 강화' 글쓴이 : 일본연구소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요미우리신문 "정상회담서 '셔틀 외교' 재개와 함께 논의될 듯"

지난해 11월 캄보디아에서 만난 한일 정상
지난해 11월 캄보디아에서 만난 한일 정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 정상회담에서 반도체 공급망 강화를 위해 한일 경제안보대화 협의체 창설 방침을 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한미일 경제안보대화와는 별도로 두 나라만 참여하는 새로운 경제안보대화를 신설할 예정이다.

한미일 경제안보대화는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개최된 3국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협의체로, 지난달 27일 미국 호놀룰루에서 첫 회의가 열렸다.

 

 

 

 

이 회의에서는 양자·바이오·우주 등 신흥·핵심 기술 분야 협력과 전문인력 교류 확대, 반도체·배터리·핵심 광물의 공급망 안정화, 기술 보호, 데이터 이동과 보호, 경제적 상호의존의 무기화 대응 등이 논의됐다.

한일 경제안보대화와 관련해 요미우리는 "반도체와 광물 자원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첨단기술에서 우위를 확보하는 것이 주요국의 과제가 되고 있다"고 짚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일본 주요 일간지들이 보도한 인터뷰에서 "반도체 산업을 주도하는 한국, 미국, 일본, 대만 등의 실질적 협력이 글로벌 협력망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경제 분야에서 양국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공급망 안에서 각국의 강점을 활용해 상호 보완적인 협력 분야를 발굴하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정례적으로 상대국을 방문하는 '셔틀 외교' 재개 방침도 확인한다.

또 윤 대통령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결책을 설명하면 기시다 총리가 지지 의사를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요미우리는 "양국이 최대 현안인 징용 문제의 진전을 확인한 뒤 정치·경제·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관계 정상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짚었다.

psh5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3/03/16 09:21 송고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