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 174007885

작성일 : 23.05.16 | 조회수 : 258

제목 : <사회>일본 장수 지역은 가와사키…평균수명 女 89.2세·男 84세 글쓴이 : 일본연구소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일본의 노인들
일본의 노인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일본에서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 아사오구가 평균수명이 가장 긴 지역으로 조사됐다.

1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2020년 생명표에서 가와사키 아사오구 주민의 평균수명은 여성 89.2세, 남성 84.0세로 모두 기초지자체 1위였다.

일본 정부는 5년마다 일본의 장수 지역을 발표한다.

2015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2018년에 발표된 지역별 평균수명에서는 여성은 오키나와현 기타나카구스쿠 마을, 남성은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아오바구가 가장 길었다.

이번 조사에서 여성은 가와사키시 아사오구에 이어 구마모토현 마시키정(89.0세), 나가노현 다카모리정(89.0세), 시가현 구사쓰시(89.0세), 효고현 아시야시(88.9세) 순으로 평균수명이 길었다.

남성은 요코하마시 아오바구(83.9세), 나가노현 미야다촌(83.4세), 아이치현 닛신시(83.4세), 교토부 기즈가와시(83.3세)가 평균수명 2∼5위 지역이었다.

평균수명이 가장 짧은 지역은 남녀 모두 오사카시 니시나리구였다.

이곳의 평균수명은 여성 84.9세, 남성 73.2세로 파악됐다.

psh59@yna.co.kr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