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 182257867

작성일 : 24.03.13 | 조회수 : 217

제목 : <사회> 日 '일·가정 양립' 강화 추진…'자녀입학 전' 직장인 잔업 면제 글쓴이 : 일본연구소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초등학교 입학 전 어린 자녀를 둔 직장인에 대해 잔업 면제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남성의 육아휴직도 확산시키는 등 일·가정 양립 환경 개선을 추진한다.

11일 NHK와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육아·돌봄 휴업법 등 개정안을 채택했다. 올해 국회 통과가 목표다.

현행 법률은 만 2세 이하 자녀를 둔 직장인에 초점을 맞췄으나 개정안은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육아를 위해 잔업 면제를 신청할 수 있는 직장인 대상이 자녀 나이 기준으로 종전 '3세 전'에서 내년 4월부터 '초등학교 입학 전'으로 늘어난다.

또 기업에는 직장인이 자녀의 입학 전까지 선택할 수 있는 근무제도로 단시간 근무나 출근 시간 변경, 원격근무 등 제도 중에서 최소 2개 이상을 두도록 의무화한다.

연간 5일까지 부여하는 '간호 휴가'의 사유에 자녀 입학식 참석 등도 포함한다.

이밖에 남성 직장인의 육아휴직 확산을 위해 사용 실적 공표 의무를 부여하는 기업 대상을 현행 '종업원 1천명 초과'에서 '300명 초과'로 확대한다.

노인 돌봄을 위한 이직 방지 차원에서 돌봄 휴직 등 제도를 40세가 된 직장인에게 설명해주는 것도 기업에 의무화한다.

다케미 게조(武見敬三) 후생노동상은 "저출산 고령화로 유연한 근로 방식의 실현이 요구된다"며 제도 개선 취지를 설명했다.

evan@yna.co.kr

 

URL: https://www.yna.co.kr/view/AKR20240312100300073?section=international/japan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