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경

  • 연구소안내 메뉴
  • 학술대회 메뉴
  • 학술지 메뉴
  • 정보센터 메뉴
  • 게시판 메뉴
  • 관련사이트 메뉴

 

홈 웹메일 사이트맵

탑배경

최근지역동향

 

서브타이틀

최근지역동향

글번호 : 97288621

작성일 : 17.10.12 | 조회수 : 6

제목 : 파나마,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진출에 '자축 공휴일' 지정 글쓴이 : 중남미연구소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파나마,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진출에 '자축 공휴일' 지정

 

기뻐하는 파나마 축구 팬들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파나마가 사상 처음으로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본선행을 확정 짓자 파나마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했다고 라 프렌사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파나마는 전날 밤 파나마시티 엘스타디오 롬멤 페르난데스에서 열린 북중미카리브(CONCACAF)지역 최종예선 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 2-1로 승리해 조 3위로 본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파나마는 전반 36분 첫 골을 내줘 자칫 탈락할 위기에 몰렸으나 후반 7분 가브리엘 토레스, 42분 로만 토레스가 역전 골을 터뜨려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파나마는 1978년 이후 매번 월드컵 예선전에 참여했지만 본선행 티켓을 거머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면서 공공 분야는 물론 민간 분야 근로자들도 하루를 쉴 수 있다면서 학교 역시 문을 열지 않는다고 말했다.후안 카를로스 바렐라 대통령은 경기 후 트위터에서 "국민의 함성이 들린다. 내일은 공휴일이 될 것"이라고 적었다.

바렐라 대통령은 흥분에 찬 몇 개의 트위터 글을 올린 뒤 공휴일 지정 포고령에 서명하는 사진과 함께 "당신은 그럴만한 자격이 있다"고 전했다.

파나마인들은 전날 밤새도록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진출을 자축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2 00:17 송고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