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서브메뉴박스배경

 

 

 

 

 

 

 

 

 

 

일본연구소

일본소식

글번호 : 168317848

작성일 : 23.01.19 | 조회수 : 151

제목 : <사회> 日, 봄부터 코로나 독감처럼 관리 검토…실내마스크 원칙 불필요 글쓴이 : 일본연구소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일본 도쿄 시내 모습
일본 도쿄 시내 모습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올봄부터 코로나19를 계절성 인플루엔자(독감)처럼 관리하면서 실내 마스크 착용도 원칙적으로 요구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날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 등과 코로나19의 감염증법상 분류 재검토를 협의하고 올봄에 현재의 '2류 상당'에서 '5류'로 하향 조정할 방침을 굳혔다.

현재 코로나19는 감염증법상 5단계 중 결핵이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등과 함께 2번째로 높은 '2류 상당'으로 관리되고 있다.

후생노동성은 이를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계절성 인플루엔자, 풍진 등에 해당하는 '5류'로 낮출 계획이다.

또 이에 맞춰 현재 실내에서 착용을 요구하는 마스크도 증상이 있거나 고령자, 기저질환자 등 감염 방지가 필요한 이들을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착용이 불필요하게 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실외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이미 작년 5월 원칙적으로 불필요하다고 발표했다.

5류로 분류되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코로나19 대책 본부 설치와 긴급 사태 선포 등을 할 수 없게 되고 확진자에 대한 원칙상 7일간의 자가격리,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에 대한 외출 자제 요청 등의 조치도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5류 감염증으로 바뀌면 원칙적으로는 국가가 전액 지원했던 치료비 등의 일부를 환자가 부담해야 한다.

하지만 정부는 국민이 진료를 받지 않는 등 의료계 혼란을 피하고자 국가 지원을 단계적으로 폐지할 방침이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의 8번째 유행인 '제8파'에 접어들면서 신규 확진자가 최근 하루 10만 명가량 발생하고 있다.

sungjinpark@yna.co.kr

  • 목록으로